“우선대피”의 불편한 현실 Ⅱ

제이비이노베이션
2019-01-22
조회수 1002

“우선대피”의 불편한 현실

“사람이 우선 입니다.” 

고속도로 2차사고 예방 교통 안전 행동 요령을 보면 사고나 고장시 비상등 켜고 트렁크 열고 가드레일 밖으로 안전하게 나간 후 신고를 하라고 안내되고 있다.

우선대피의 불편한 현실 둘째,  "도로교통법 제66조,제67조 및 동법시행 규칙 제40조(별첨)에 의한 안전삼각대 {「자동차관리법 시행령」 제8조의2제7호,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제112조의8 및 별표 30의5에 따른 안전삼각대(국토교통부령 제386호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령 부칙 제6조에 따라 국토교통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기준을 충족하도록 제작된 안전삼각대를 포함한다)} "라는 규정을 무시하고 초법적인 우선대피를 홍보함으로써 국민은 혼란에 빠져 있다. 이는 사고 또는 고장으로 차량이 멈춰선 경우 비상등켜고 트렁크만 열고 우선 대피하라는 것으로 위험에 빠지는 것보다는 과태료를 내는것이 더 낫다는 취지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 뉴스보기  

그러나 과태료를 낸다는것은 귀책사유가 있는것으로 민법 제70조(별첨) 및 도도로교통법, 형법에 의해 민,형사상 책임을 지게 되며 이와 관련하여 대법원 판례(별첨)에서도 1차  원인제공을 한 운전자가 불가항력적인 상태에 있었다 하더라도 1차사고 운전자에게 배상 책임을 지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법적인 문제를 뒤로 하더라도 1차 사고  또는 고장으로 원인을 제공하는 운전자가 차량을 방치하고 우선대피하라는 것은 무책임한 도로 교통 문화가 정착 될 수도 있는 위험한 발상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것은 갓길로 차량을 이동시키고 차량 트렁크를 열고 우선대피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다는 도로공사의 설명이 묻어 나온다. 그러나 고의사고를 내고 더 큰 사고를 예방한 운전자들이 의인칭호를 받는 것은 아이러니하다. 

위에서 살펴 본 바와 같이 돌발 상황은 가드레일 너머로 대피할 수 있는 특정한 장소에서만 일어나는 것이 아님은 물론 운전자와 동승자들이 안전하게 대피 할 여건이 조성된 고속도로 구간이 많지 않다는 사실에 더 많은 고민을 하여야 한다.

또한, 대법원 판례에서도 차량이 고속도로에서 돌발사고로 멈춰 선 경우는 불법정차에 해당되는 것으로 설상 운전자가 안전 조치를 취할 시간적 여유가 없고 불가항력적인 상태에 처했다 할 지라도 후속차량에 대한 2차 피해 책임을 묻고 있다.

별첨 : 2차 사고 예방을 위한 ‘고장자동차 표지’의 설치 및 비치의무와 이를 해태할 경우 손해 배상 책임   http://jbinnovation.net/customer03

이에추가하여, 뺑소니는 많은 사람들이 잘 알다시피 교통사고를 일으킨 가해자가 그대로 현장을 방치하고 도주할 때 성립하는 범죄를 말한다. 이 때 교통사고는 단순히 차량에 물적 피해만 야기한 경우 뿐 아니라 이와 더불어 인적 피해까지 야기한 경우를 모두 포함한다.  만약 피해자가 중상해를 입거나 사망했다면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검찰에서 2차 조사를 받을 수도 있다. 이 때 적용되는 형벌조항은 형법 제268조의 업무상 과실치상죄(5년 이하 금고 또는 2,000만 원 이하 벌금)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제5조의3 (사망시 :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 상해시 : 1년 이상의 징역 또는 500만 원~3,000만 원 이하 벌금), 도로교통법 제148조, 제54조(5년 이하 징역 또는 1,500만 원 이하 벌금)등이 있다. 이에추가하여 도로교통법 제93조에의해 운전면허가 취소된다.                                                                                                                                                                                                             출처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law_justice16&logNo=220925464595                                                                          

사고란 안전지대로 우선대피할 수 있는 특정된 장소에서만 나는것이 아니다.  

110킬로로미터 규정속도로 고속주행시 초당 약 40미터를 질주하는 고속도로상에서   발생하는 2차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불특정 장소에서 고속 주행중 발생하는 돌발 상황에  대처하여 후방차량을 서행 시키도록 하는 신속한 후속조치와 함께 운전자 또는 동승자가 안전지대로 대피할 수 있는 수단과 방법을 심도 깊게 연구 개발하여 법적인 요건과 현실적인 고속도로 상황을 충족시키는  2차사고 예방 안전 수칙이 정립되어야 한다.

"사람이 우선이기 때문이다."

(유)제이비이노베이션 창업자 주


                                                                                                                                                                                                                                                                                                                                                                                                                                                                                                                                                                                                                                                                   

                                                                               


0 0


회사소개     |     제품소개     |     구입     |     고객지원      |     News Room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약관


(유)J.B이노베이션(JB Innovation.Co, Ltd)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용산마을길 53-21, 1층 | TEL : 063-236-8838 | FAX : 063-224-5800 | 사업자등록번호 : 665-81-01052 |

E-mail : muskittie@hanmail.net


COPYRIGHT©JB-Innovation.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용약관            |        회사소개         |        제품소개        |        구입        |       News Room

(유)J.B 이노베이션  (J.B Innovation.Co, Ltd)      |      전북 전주시 완산구 용산마을길 53-21, 1층    

TEL : 063-236-8838      |      FAX : 063-224-5800      |      사업자등록번호 :665-81-01052      |      E-mail : muskittie@hanmail.net


COPYRIGHT©JB-Innovation. All rights reserved.